느티나무어린이집
HOME > 느티나무어린이집
공지사항
제목 : 도시숲은 미세먼지 잡아먹는 하마…40.9% 줄여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9838
  • 작성일: 2017-06-21

미세먼지가 심했던 올봄 도시숲이 도심의 부유 먼지(PM10)25.6%, 미세먼지(PM2.5)40.9%까지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417일부터 54일까지 서울 홍릉 숲의 경계와 내부, 중심 등 3개 지점과 홍릉 숲에서 2km 떨어진 도심에서 부유먼지와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특히, 미세먼지는 코에서 걸러지지 않고 사람의 폐포까지 깊숙이 들어가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데 도시숲은 부유먼지와 미세먼지 비율(PM2.5/PM10)이 항상 도심보다 낮았다. 미세먼지농도는 도심에서 평균 23.5/였고 숲 경계에서는 13.3/, 숲 내부 14.8/, 숲 중심은 13.4/로 도심에 비해 평균 40.9%가 낮았다

하루평균 부유먼지 농도는 도심에서 417일 최소 26.2/, 52일 최대 84.4/를 나타냈으나 도시숲에서는 417일 최소 16.1/, 52일 최대 74.7/로 도시숲이 일평균 최소 2.8/최대 28.3/의 부유먼지 농도를 낮췄다.

미세먼지의 경우 도심에서 427일 최소 13.0/, 430일 최대 42.0/였으나 도시숲에서는 426일 최소 5.5/, 430일 최대 25.4/로 도시숲이 일평균 최소 1.6/최대 29.0/의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해 농도를 낮췄다.

박찬열 국립산림과학원 박사는 '도시숲이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요인은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가 침강하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때문'이라며 '숲 내부가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고 습도가 높아서 미세먼지를 더 빨리 침강시킨 결과'라고 설명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모바일 앱을 개발해 도시숲의 미세먼지 정보를 도시민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어린인와 노약자에게는 폭염 시 피난처로서 가장 가까운 도시숲 위치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시숲의 다양한 생태계서비스 가치를 국민에게 알리고 미세먼지 저감, 폭염과 소음공해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한 맞춤형 도시숲의 조성 및 관리기술도 연구할 방침이다

 

 

http://www.mimint.co.kr/article/board_view.asp?strBoardID=news&bbstype=S1N12&sdate=0&skind=&sword=&bidx=1237468&page=1&pageblock=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