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담
HOME > 차담
자유게시판
제목 : 오월의 관계
  • 작성자 : 이철영
  • 조회수: 3204
  • 작성일: 2016-05-05

오월의 관계   ?

 

 인연, 연기.. 이 세상에 그 무엇도 홀로 존재하는 것은 없다. 이것이 있어서 저것이 있고 저것이 있으므로 이것이 있다. 당연히 이것이 없어지면 저것도 사라지고 저것이 없어지면 이것도 사라진다.

 우리는 주변의 이러한 관계의 필연을 깨닫지 못하고 지낸다. 오늘은 그 중에 가족의 관계에서 내 위치에 걸 맞는 나의 도리를 과연 얼마나 실천하고 있는지 돌아보고자 한다.

 가족은 나를 중심으로 부모와 자식 그리고 부부가 전부인데 어떤 관계를 주고받을까? 물고기 중에 연어와 가물치의 이야기가 있다. 연어는 강에서 태어나 넓은 바다로 나가 살다가 다 큰 어미가 되어 자기가 태어났던 강으로 돌아오는 회귀본능을 가진 물고기다. 강에 돌아온 어미연어는 알을 낳고는 떠나지 않고 그 옆자리에 누워서 기다린다. 알에서 갓 부화한 새끼들은 먹이를 찾는 방법을 모르기 때문에 옆에 있는 어미의살을 뜯어먹고 자란다. 어미연어는 새끼들이 살을 마음껏 뜯어먹고 성장하도록 자기 몸을 맡겨두고 마침내 새끼들이 어느 정도 커서 바다로 떠난 뒤에 결국 뼈만 남게 되어 생을 마감한다. 그래서 연어를 모성애의 물고기라고 한다.

 강에서 사는 가물치는 알을 낳고는 바로 실명을 하여 먹이사냥을 할 수 없게 되어 배고픔을 그저 참을 수밖에 없다고 한다. 이때 알에서 깬 수천마리의 새끼들은 천부적으로 어미의 실명과 배고픔을 알고 자진해서 한 마리씩 어미의 입으로 들어가 굶주림을 채워준다고 한다. 그렇게 새끼들의 희생으로 시간이 지나 어미가 원기를 회복했을 때쯤에는 살아남은 새끼는 고작 십분의 일 정도라고 한다. 그래서 가물치를 효자물고기라고 한다.

 부부는 한 마리의 물고기와 같다. 하나와 다른 하나가 만나서 둘을 이루는 게 아니라 두 개의 반쪽이 합해서 하나가 된 것이 부부이므로 서로 한마음 한 몸이 되지 않으면 외눈박이 물고기처럼 한쪽밖에 보지 못하게 된다. 혹여 내가 역할을 못하면 그 부부는 한쪽이 없는 외눈박이 물고기가 되는 것이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부의날이 들어있는 5월에 물고기의 삶의 법칙을 통해서 부모로서의 희생과 자식으로서의 효성과 부부 반쪽의 역할을 잘 하고 있는지 돌아보고 참다운 관계를 깨닫는 하루가 되었으면 한다.